• 최종편집 2024-04-12(금)
 
  • 7-9월 사이 전체 벌 쏘임 사고 80% 발생

금산소방서(서장 진종현)는 최근 벌집 제거 요청이 급증함에 따라, 벌 쏘임 사고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.

 

말벌은 기온이 상승하는 7월부터 활동이 왕성해지는데, 올해 여름이 평년에 비해 더욱 무더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말벌 개체군 또한 급격하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.

[크기변환]벌집제거 (3).jpg

 

전국 최근 3년간 벌 쏘임 사고 건수는 총 16,754건으로 7~9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해 전체의 약 80%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벌 쏘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3년간 연평균 사망자가 10명에 다다른다.

 

 

야외활동 시 벌을 자극할 수 있는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하고, 벌집을 건드렸을 땐 머리부위를 감싸고 자리에서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신속하게 자리를 피해야 한다.

 

만약 벌에 쏘였다면 신용카드 등으로 밀어 침을 제거하고, 목이 붓거나 기침하는 등 쇼크 증상이 있으면 즉시 119에 신고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.

 

소방서 관계자는 “야외활동에 주의하고 사람들이 많은 곳에 벌집이 있으면 119에 신고해달라”라고 당부했다.

 

 

 

 

태그

BEST 뉴스

전체댓글 0
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벌 쏘임 사고, 최근 3년 사망자 10명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